그리움의가을

11월의가을도 서서히 멀어져만가는그리움

공주연니 2021. 11. 24. 20:26

      11월이되고보니 이젠 가을이 겨울인듯 그리도 아름답던가을이 서서히 떠날 준비을 하는것 같습니다

     왠지 아쉬움이 내마음속 그리움으로 차곡차곡 추억이되듯 쌓여만 가는것이 그리움의가을이 아닌지요

 

 

 

 

 

 

 

 

 

 

 

 

 

      얼마전 산사을 찾았더니 떨어진낙엽과 함께 자연이주는 멋진풍경에 요로콤 인증샷도 남겨 보았답니다

       아직도 곳곳엔 가을의 흔적들이 아름답게 남아있어 돌아다니는 발길마져 너무 기분 좋았었지요 ㅎ

 

 

 

 

 

 

 

 

 

 

 

 

 

 

      산사 모퉁이에서 잠시나마 낙엽도뿌려보고 동심으로 돌아간듯 마음 설레였던것 하루였습니다ㅋ

      상큼한 자연바람을 마주하니 머리도 맑게 만드는것 같아서 구석구석 구경하는 재미가 즐거웠죠

 

 

 

 

 

 

 

 

 

 

 

 

 

 

       공주언니 산사을 나와 남한강이 한눈에 펼쳐지는 [구벼울 카페] 탈렌트 남상미씨가 운영한다고합니다

      이러듯 가는곳마다 아름다움이 있는 멋진 카페들이있어서 하루을 즐길수있는 시간들이 허락되는지도요

 

 

 

 

 

 

 

 

 

 

 

 

 

 

      얼마전 날씨가 춥기전 친구랑 다녀온카페 [구벼울] 뷰가 너무멋진곳.. 빵도 커피도 맛있었던것 같습니다

      11월의 가을길.. 어디을 가든 아름다운 거리였기에 드라이브 하는 기분도 너무 행복하고 즐거웠었지요

 

 

 

 

 

 

 

 

 

 

 

 

         

             안녕하세요..

              나의 소중한 블친님들께서도 언제나 처럼 멋진 하루하루가 되셨슴 한답니다

              늘 잊지않고 { 나만의 공간 } 을 찾아주셔서 너무감사드리면서 건강하시길 바랄게요..^^*